종로구, 정신건강프로젝트 ‘숲 치유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종로구, 정신건강프로젝트 ‘숲 치유 프로그램’ 운영
  • 서인경
  • 승인 2019.09.2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울감·스트레스 해소, 심리적 안정, 건강 증진
건강요가, 숲속산책, 명상 프로그램 등 진행
관내 삼청공원(사진=종로구청 제공)
관내 삼청공원(사진=종로구청 제공)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오는 11월 8일까지 삼청공원에서 ‘2019 종로구 지역사회기반 자살예방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정신건강프로젝트 ‘숲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1일 구에 따르면 주민 우울감 및 스트레스 해소에 기여하고 심리적 안정과 건강 증진을 위해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마다 ▲산림치유전문가와 함께하는 건강요가 ▲숲속산책 ▲숲속에서 몸과 마음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명상 등의 내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상은 종로구민 중 40~50대 남성 및 60세 이상 노인이다. 수강료는 전액 무료이고 서울대학교 간호대학 교수와 산림치유지도사 등 분야별 전문 인력이 참여해 스트레스 관리, 사회적 교류 증진, 건강관리에 대한 이해를 체계적으로 돕는다.

중년 남성을 위한 숲 치유 프로그램 ‘내 인생 새로운 2막’은 화요일마다 삼청공원 내 숲 데크에서 진행한다. 참가자들은 혈압, 생활습관, 우울검진, 정서-기분평가 등의 내용을 포함한 사전 평가 후 숲속산책과 숲속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숲속프로그램은 ‘갱년기 관리’ ‘우울 스트레스 관리’ ‘감정조절’ ‘분노 다스리기’ 등의 주제를 다룬다.

노인을 위한 ‘건강하게 행복하게’ 프로그램은 목요일마다 열린다. ‘노화의 변화인식’ ‘노년기 건강관리’ ‘약물관리’ ‘수면관리’ ‘건강한 영양섭취’ ‘마음관리’ 등에 대해 알려준다. 참가자들은 이제까지 나의 삶을 반추해보고 남은 생의 활동적 계획 등을 세우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김영종 구청장은 “산림과 정신건강을 접목시킨 숲 치유 마음건강프로그램에 참여해 몸 건강, 마음 힐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길 추천한다”며, “주민들이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신체건강과 정신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