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대천1동 남대천권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상태바
보령시, 대천1동 남대천권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 강채은
  • 승인 2019.10.1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구상도(보령시청 제공)
사업 구상도(보령시청 제공)

[보령=동양뉴스] 강채은 기자=충남 보령시는 국토부가 주관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천1동 남대천권역이 선정돼 국비 100억원 등 사업비 177억원을 확보했다.

2017년 우리동네살리기형의 궁촌1·2통, 지난해 중심시가지형의 대천1, 2동에 이어 현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룩한 것이다.

일반근린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주거기능 회복, 도시공간 공유, 도시경관 융합, 공동체 공생이란 4가지의 목표를 가지고 추진하는 종합적 도시재생 사업으로, 시는 ‘철길따라 물길따라 흐르는 삶의 여유, 보령 남대천마을’을 사업명으로 공모에 참여해 선정됐다.

10일 시에 따르면, 대천1동 남대천권역은 과거 보령의 역사·문화·상업의 중심지였지만 이후 전통시장 이전, 석탄 합리화 조치, 이농 현상, 대천역 이전 등으로 인구가 감소해 쇠퇴현상이 가속화됐을 뿐만 아니라, 현재 추진 중인 다른 도시재생사업들의 중심지에 위치하고 있어 핵심 연결 축으로써 사업 선정이 절실했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시는 ▲남대천 어울림센터 조성 ▲남대천 사회적 임대주택 조성 ▲집수리 및 무허가 건축물 양성화 ▲상생상가 조성 및 마을산업 육성 ▲보행 친화형 가로환경개선 ▲대천천 수변 체육공간 조성 ▲주민역량강화 지원사업 등 모두 12개의 세부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사업대상지 인근에 추진되는 원도심 활력충전 프로젝트 사업과 쇗개포구 명소화 조성사업, 수청지구 새뜰마을사업, 기존에 선정된 2개 지역의 뉴딜 사업과 연계할 경우 시민 편익 향상은 물론, 보령을 찾는 관광객을 원도심으로 유입한다.

김동일 시장은 “3년 연속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과 균형발전사업 등 636억원의 예산이 투입됨에 따라 원도심의 공공서비스 기능 회복, 주민복지 및 주거환경 개선, 상권활성화, 지역 간 균형발전 등 내실 있는 도시재생 사업 추진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시는 앞으로도 주민 주도의 상향식 도시재생을 통한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