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어울림·1만 동아리 대축제 개최
상태바
경북교육청, 어울림·1만 동아리 대축제 개최
  • 윤용찬
  • 승인 2019.10.11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교육청은 오는 17일~18일까지 양일간 구미코에서 '2019 경북 어울림·1만 동아리 대축제'를 개최한다. (사진=경북교육청 제공)

[경북=동양뉴스] 윤용찬 기자=경북교육청은 오는 17일~18일까지 양일간 구미코에서 '2019 경북 어울림·1만 동아리 대축제'를 개최한다.

11일 경북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축제는 장애학생들과 비장애학생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체험활동을 통해 장애인식을 개선해 통합교육 성과를 높이고, 학교 내 동아리 활동의 질 향상을 통해 행복한 학교 문화를 이끌기 위해 마련했으며 초·중·고 학생 1만여 명이 참여한다.

'모두가 하나 되는 따뜻하고 행복한 Festival'을 주제로 특수학교, 거점특수교육지원센터, 학교 단위 동아리와 유관기관 등 90여개 단체가 참여해 장애체험, 점자 팔찌 만들기, 코딩체험, 타르트 만들기와 커피콩빵 만들기 등의 다양한 체험부스를 운영하며 각 학교의 동아리 활동 성과들을 홍보한다.

또한 축제에는 '클론'으로 활동했던 가수 강원래씨가 '다시 꾸는 나의 꿈'이라는 주제로 희망과 감동을 선사하는 특강을 한다.

아울러 각종 버스킹 공연과 가요 대회, 로봇배틀대회, 학술토론대회, 건축·목공·드론·응급 구조 등의 진로체험스쿨과 로봇·골드버그장치·3D프린팅 등의 창의스쿨도 운영되어 다양한 경험과 볼거리를 선사한다.

이번 행사를 총괄 진행하고 있는 김현동 교육복지과장은 "이번 행사가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 모두가 자신감을 얻고 새로운 동기를 형성하는 축제의 장이 되고 뜻깊은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축제 운영시간은 1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18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일부 부스는 체험비가 있을 수 있다.

임종식 교육감은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이 동아리를 주제로 꿈과 끼를 펼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장애인식을 개선하고 학교에서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