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탄저 바이러스 등 생물테러 대비 민관 합동 훈련
상태바
용인시, 탄저 바이러스 등 생물테러 대비 민관 합동 훈련
  • 윤태영
  • 승인 2019.10.11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 합동 모의 훈련 모습(사진=용인시 제공)
민관 합동 모의 훈련 모습(사진=용인시 제공)

[용인=동양뉴스] 윤태영 기자=경기 용인시는 생물테러로부터 시민의 생명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11일 기흥구보건소 광장에서 민관 합동으로 모의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은 기흥·수지구보건소와 용인동부경찰서, 용인소방서, 강남병원 합동으로 백색가루를 이용한 탄저 바이러스 테러 상황을 설정해 시민들을 구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시민들이 테러 신고를 하면 경찰은 신속 출동해 주변 통제를 하고, 소방관들이 검체를 채취해 이송한다. 보건소는 현장 응급 진료소를 꾸려 바이러스에 노출된 시민을 역학조사하고 오염지역을 소독하는 등의 훈련을 했다.

시 관계자는 “생물 테러는 휴대하기 쉬워 언제 어디서나 발생할 위험이 있기 때문에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선 신속한 대응이 중요하다”며 “유관기관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지속적으로 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