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태풍 피해주민 생활밀착형 지원 추진
상태바
삼척시, 태풍 피해주민 생활밀착형 지원 추진
  • 서인경
  • 승인 2019.10.2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세 감면, 의료급여 지원, 경계측량수수료 50% 감면
삼척시청 전경(사진=삼척시청 제공)
삼척시청 전경(사진=삼척시청 제공)

[삼척=동양뉴스] 서인경 기자=강원 삼척시는 태풍 ‘미탁’으로 인한 수해 피해 지원을 위해 생활밀착형 지방세 감면, 의료급여 지원, 지적측량수수료 50% 감면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세무과에서는 태풍 피해를 입은 주택이나 건축물을 철거하고 새로운 주택을 취득할 경우나 폐차 후에 새로 취득하는 자동차, 건설기계의 경우 관련 법령에 정한대로 취득세를 감면하는 등 지방세 감면을 실시한다. 또한 자동차세, 재산세, 주민세도 의회의 의결을 거쳐 감면혜택이 돌아가도록 시행할 예정이다.

복지정책과에서는 이재민(재난지원금 50만원 이상 지원받는 가구) 중 거주자에 대해 보건복지부에 일시적 의료급여를 요청하여 협의 중에 있고, 협의가 완료되면 병원이나 약국 등을 이용할 때 의료비 감면혜택을 받을 수 있다.

민원봉사과에서는 수해피해를 입은 농경지, 주택 등이 경계가 불투명하여 측량을 실시할 경우 측량 수수료를 50% 감면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태풍 피해 주민들은 관할 읍·면·동사무소에서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아서 신청하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