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잘 가꾼 집 5곳 선정...26일 시상
상태바
종로구, 잘 가꾼 집 5곳 선정...26일 시상
  • 서인경
  • 승인 2019.11.18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북촌로9길 9번지 주택 마당의 모습(사진=종로구청 제공)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북촌로9길 9번지 주택 마당의 모습(사진=종로구청 제공)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단독 및 다가구, 다세대 주택 내 다양한 공간을 자연친화적으로 정성스럽게 ‘잘 가꾼 집’ 5곳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선정 대상은 ▲주택의 다양한 공간을 꽃과 나무 등으로 잘 가꾼 주택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창의적인 디자인으로 볼거리를 제공하는 주택 ▲주변 환경과 조화되어 경관이 뛰어난 주택 등이다. 지난 5월부터 신청을 받아 총 25건을 접수, 현장점검 및 사전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5곳을 선정하게 됐다.

그 결과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은 곳은 ‘북촌로9길 9번지’ 주택이다. 이곳은 북촌 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을 위해 화장실과 마당을 개방함은 물론, 마당에 다채로운 식물들이 자리하고 있고 휴식 공간 또한 조성돼 있다. 방문하는 이들에게는 다과와 커피까지 무료로 제공하여 훈훈함을 더하는 곳이다.

이어서 우수상은 아치덩굴로 그늘을 제공하고 담장에 재미있는 그림을 설치해 볼거리를 제공하는 집(낙산성곽서1길 7), 깔끔하고 고풍스러운 전통기와집으로 주변에는 녹색식물들을 식재한 집(낙산성곽서길 35)이 선정됐다.

장려상은 도심 속 자투리 공간에 아담한 규모의 식물들을 조성한 집(통일로12길 76)과 붉은 벽돌벽 앞 노란색 꽃들이 녹색과 더불어 강한 대비를 이루고 있는 집(창신길 28-12)에게 돌아갔다.

구는 오는 26일 열리는 시상식에서 ‘잘 가꾼 집’ 건물주들에게 표창패와 벽면부착용 표찰을 수여한다. 아울러 상을 받은 모든 주택에 대한 사진전시 또한 예정돼 있다.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구청사 내 민원실에서 누구나 잘 가꾼 집을 사진으로 만나볼 수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지난 2014년부터 실시한 잘 가꾼 집 선정사업을 통해 우리 골목길은 우리가 가꾼다는 인식이 주민들에게 확산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잘 가꾼 집을 발굴하고 시상해 지역사회 곳곳에 자리한 자연친화적이고 아름다운 집들을 알리고, 마을공동체 회복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