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과기부 기술성평가 통과 쾌거
상태바
포항시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과기부 기술성평가 통과 쾌거
  • 엄찬현
  • 승인 2019.12.09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역공약사항으로 국내 철강부문 최초, 최대규모의 연구개발사업
생산유발 6491억원, 부가가치유발 1817억원, 고용효과 1809명 등 파급효과 기대
포항시,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과기부 기술성평가 통과 쾌거(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과기부 기술성평가 통과 쾌거(사진=포항시 제공)

[포항=동양뉴스] 엄찬현 기자 = 경북 포항시와 경북도가 철강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그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던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 드디어 ‘과기정통부 예비타당성 조사 기술성평가 통과’라는 쾌거를 이루었다.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은 중국저가 철강의 공급과잉, 국내 수요산업의 성장 둔화 등으로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중소철강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업의 기술개발 지원 및 개발된 기술에 대해 실증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예비타당성조사 예산조정 심의에서 사업비 조정을 거칠 수 있지만 현 계획상으로는 2025년까지 5년간, 국비 2027억원, 지방비 124억원, 민자 747억원 등 총 289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고, 포항시 남구 블루밸리산단에 연구개발 실증을 위한 산업공유자산을 구축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이강덕 시장은 철강산업에 대한 확고한 신념으로 중앙부처 대상본 사업 추진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해 왔으며, 포항시남구 박명재 국회의원, 북구 김정재 국회의원,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북구 지역위원장,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 등 여야를 초월한 지역정치권이 합심한 결과이다.

특히 박명재 국회의원은 올해 4월 국회철강포럼 위원장으로서 철강산업 위기극복을 위해 19개 핵심기관과 업무협약 체결을 주관하는 등 본 사업 통과를 위해 애써왔다. 뿐만 아니라 포항·광양·당진상공회의소에서도 본 사업 추진에 힘을 보탰다.

이 시장은 "과기정통부의 마지막 단계인 예산조정 심의 심사 작업이 곧바로 이어지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경북도, 산업통상자원부와 사업비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올해는 시승격 70년을 맞아 우리 지역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국책사업들을 연이어 지정받는 쾌거를 이루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