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장잃은 경북관광공사 휘청..
상태바
선장잃은 경북관광공사 휘청..
  • 윤용찬 기자
  • 승인 2014.01.17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동양뉴스통신] 윤용찬 기자= 명품도시를 만들기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하는 경북도관광공사가 선장을 잃어버린 난파선이 되어 휘청거리고 있다.

그것도 불의의 사고가 아닌 계획된 수순에 따라 선장이 배를 버림에 의해 발생돼 더욱 우리를 슬프게 한다.

경북도관광공사는 지난 1975년 8월 경주관광개발공사로 출발해 2012년 6월 경북도관광공사로 개칭된 연간 700억원 예산과 140명의 직원을 거느린 거대 공룡의 공기업으로 탄생 됐다.

경주하면 보문관광단지를 연상 할 정도로 경주와 보문단지를 분리 할 수 없을 정도의 중요한 기업으로 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공기업 사장이 올 6월 포항시장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1년 8개월간 몸 담아온 자신의 보금자리를 헌신짝 버리듯 내 던지고 가버린 행위는 경주시민을 배신하고 더 나아가 경북도민을 우롱하는 처사로 비춰지고 있다.

더군다나 연봉 8000만원의 급여 받고 생활 해온 삶의 터전인 경주를 떠날때는 이임 인사 한마디 없이 자신의 영달을 위해 미련없이 가버려 더더욱 경주시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6일 오전 포항시청 기자실에서 차기 시장 출마를 선언하고 “3선의 시의원과 시의장 및 경북도 정무부지사를 지내면서 얻은 정무적 감각과 행정경험 등을 토대로 포항을 세계적인 명품도시로 만들겠다” 고 선언 했다는 소식에 경주시민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 궁금할 뿐이다.

이제 경북도관광공사는 본연의 업무로 돌아가 관광객 유치를 위해 무엇을 할건지를 고민 해야할 시기로서, 자신의 영달이나 정치적 영향에 흔들리지 않고 오직 경주발전과 나아가 경북도를 위해 일할 수 있는 참 일꾼이 필요한 시기이다.

감히 부언하건데 상처 입은 경주시민들의 정서를 감안해 차기 경북도관광공사 사장은 경주를 사랑하고 경주를 잘 알고 경주에서 죽을수 있는 그런 인재가 선임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