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상상플랫폼 시민참여단 운영
상태바
인천시, 상상플랫폼 시민참여단 운영
  • 우연주
  • 승인 2020.02.15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전경(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청 전경(사진=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인천시는 상상플랫폼 활용방안 마련을 위해 시민이 직접 참여해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시민참여단'을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15일 시에 따르면, 내항8부두 2만4000㎡ 부지에 위치한 곡물창고를 활용해 창업지원 및 문화공연 전시체험장으로 리모델링하는 ‘상상플랫폼 조성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해 왔으나, 지난해 12월 운영사업자인 CJ CGV㈜가 사업 참여를 포기함에 따라 관계기관(부서), 전문가 및 시민의견 수렴을 거쳐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하고 시민참여형 거버넌스 구축에 나선다.

이에, 최우선적으로 '시민참여단' 구성에 착수했으며, 모집인원은 인천 시민을 대상으로 50명 이상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모집기간은 오는 27일까지이며, 시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 후, 시 재생콘텐츠과로 우편 또는 방문 접수하거나, 이메일(min7403@korea.kr), 팩스(032-440-8711)로 신청하면 된다.

회의 운영은 다음달 7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3회차에 걸쳐 진행되며, 1회차 토론회에서는 위촉장 수여, 사전교육 및 도입가능 시설을 검토하고, 2회차 토론회에서는 활용방안에 대한 심층토론을 할 예정이다. 3회차 토론회에서는 결과 정리 및 제안서를 전달해 모집 구성부터 토론 및 제안까지 약 1개월 과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인천시는 이번 시민참여단 운영을 위해 일부 시민단체와 사전 협의, 소통을 통해 구성인원 및 추진일정 등 운영안에 합의했으며, 시민단체에서도 의견 수렴 과정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또한 원활한 회의 운영을 위한 '퍼실리테이터' 참여로 폭넓고 균형적인 의견 수렴과 토론의 질적 수준을 높이고,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민관협치컨설팅단'을 연계 운영해 큰 틀에서 활용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최태안 도시재생건설국장은 “상상플랫폼 활용방안 마련을 위해 시민 의견을 충분히 듣고 재설계안을 마련할 계획이며, 차질없는 사업추진을 통해 복합문화거점 시설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