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주한노르웨이대사와 문화교류 논의
상태바
전주시, 주한노르웨이대사와 문화교류 논의
  • 한미영
  • 승인 2020.02.14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 노르웨이대사 전주방문(사진=전주시 제공)
주한 노르웨이대사가 전주를 방문했다.(사진=전주시 제공)

[전주=동양뉴스] 한미영 기자 =김승수 전주시장이 14일 전주를 방문한 프로데 술베르그(Frode Solberg) 주한노르웨이대사를 만나 노르웨이와의 문화교류를 논의했다.

부임 후 처음으로 전주를 공식 방문한 술베르그 주한노르웨이대사는 문화와 민간을 중심으로 한 공공외교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시는 이번 만남을 계기로 노르웨이를 세계문화주간을 통해 서로의 우수한 문화를 교류할 것을 검토했다. 시는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세계문화주간을 통해 가장 한국적인 도시 전주만의 한문화 콘텐츠를 널리 알리고 있다.

그동안 시는 외교·해외미디어·글로벌 기업 등 다양한 네트워크를 통해 전주시의 문화와 관광자산을 홍보해 왔으며, 전주시가 국가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됨에 따라 해외홍보 분야를 더욱 강화키로 했다.

또 주한대사를 비롯한 각국 대사관과의 협력을 통해 외교네트워크를 육성하고 세계문화주간 등 다양한 글로벌 사업도 추진할 예정으로, 올해에는 북미, 유럽의 네트워크 강화와 중남미 등과의 네트워크도 확장해 보다 적극적인 국제교류를 진행해 나갈 방침이다.

노상묵 전주시 자치행정과장은 “인류사상 최초 남극점에 도달했던 로알 아문센 등을 배출한 노르웨이는 거침없는 도전정신과 열정이 전주시와 많이 닮아있다”며 “척박한 상황에서도 묵묵히, 그러나 거침없었던 도전정신이야말로 노르웨이가 가지고 있는 문화적 자산이라 생각하며 전주시민들에게 북유럽 문화도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