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센 총리에 감사 "미국령 괌도 입항 거부했는데"
상태바
훈센 총리에 감사 "미국령 괌도 입항 거부했는데"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2.14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훈센 총리[사진=온라인커뮤니티]
훈센 총리[사진=온라인커뮤니티]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훈센 총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5개 나라에서 입항을 거부당한 뒤 어렵게 캄보디아에 입항한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 승선자들이 캄보디아 당국에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다.

한 미국인 승객은 "심지어 미국령 괌도 입항을 거부했는데, 캄보디아만 우리에게 배에서 내릴 수 있게 해줬다"며 "여기 계신 모든 분께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 크루즈선의 선사는 홀랜드 아메리카로, 미국 마이애미에 본사를 둔 업체 소속이다.

41개국 출신 승객 1천455명 가운데 미국인이 651명으로 가장 많고, 승무원 802명 중에도 미국인이 15명으로 집계됐다.

이 크루즈선은 지난달 말 싱가포르에서 출항해 홍콩에 기항한 뒤 지난 1일 다시 바다로 나왔는데 코로나 19 확산을 우려한 일본, 타이완, 필리핀, 태국은 물론 미국령 괌도 입항을 거부해 열흘 넘게 바다를 떠돌았다.

그러다 캄보디아 정부가 입항을 전격 허용해 어제(13일) 오전 캄보디아 시아누크빌항에 정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