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교민 700명 권역 나눠 퇴소한다
상태바
격리교민 700명 권역 나눠 퇴소한다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2.14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격리교민[사진=온라인커뮤니티]
격리교민[사진=온라인커뮤니티]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격리교민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1·2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한 교민 등 우리 국민 700명이 15∼16일 퇴소한다.

14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입소자 700명 중 1차 퇴소 대상 366명이 전날 받은 마지막 검체 검사에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1차로 귀국한 교민들로 예정대로 15일 퇴소한다. 아산에서 193명, 진천에서는 173명 전원이 격리생활을 마친다.

이어 16일에는 아산 시설에 남은 334명이 퇴소할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 1일 2차 전세기편으로 들어온 교민 333명과 보호자 없이 들어온 자녀 2명을 돌보기 위해 국내에서 자진 입소한 아버지 1명이다.

교민들은 퇴소일 오전 간단한 환송 행사를 마친 뒤 정부가 마련한 버스를 타고 임시생활시설을 떠난다. 환송 행사에는 정세균 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교민들은 서울, 대구·영남, 충북·대전·호남, 경기, 충남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이동해 권역별 거점에 내려 각자 거주지로 돌아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