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대안신당+평화당 결국 다시 '민주통합당'으로
상태바
바른미래+대안신당+평화당 결국 다시 '민주통합당'으로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2.15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대안신당+평화당 결국 다시 '민주통합당'으로(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바른미래+대안신당+평화당 결국 다시 '민주통합당'으로(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14일 오후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을 갖고 17일까지 통합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3당의 현 대표와 최고위원 1명씩으로 신당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했으며 이 중 상임대표는 최연장자가 맡기로 합했다.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이들 3당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상임공동대표로 하고, 대안신당 최경환, 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공동대표로 하는 3인 지도체제로 꾸려졌다.

야 3당 합당으로 모두 28석이 된 민주통합당은 안철수계 의원을 빼더라도 21석을 확보해 총선에서 기호 3번을 받게 될 전망이다. 민주통합당은 28일 이후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당의 강령에 동의하는 청년미래세대, 소상공인협회 등과 2차 통합을 추진할 예정이다.

3당의 내부 추인을 거쳐 각당 의원들이 모두 합류하면 민주통합당은 총 28석의 원내 제3당으로 교섭단체 지위를 얻게 된다. 다만 일각에서 손학규 대표 측이 합의문에 회의적인 입장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