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장기화 전망 "단기간 소멸 어려움"
상태바
코로나 장기화 전망 "단기간 소멸 어려움"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3.16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방역 (사진=송영두 기자)
코로나19 방역 (사진=송영두 기자)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 코로나 장기화 전망 소식이 전해졌다.

16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국내외 전문가들의 전망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단기간 소멸되기에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장기전에 대응하는 새로운 일상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장기화 조짐에 대비해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맞춰 예방·방역 수칙을 상당 기간 준수해 생활화를 강조했다.

특히 "첫째로 각 사업장·기관·학교 등에 있어 '아파도 나온다'라는 문화가 '아프면 쉰다'로 바뀔 수 있도록 근무 형태나 여건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발열과 호흡기 증상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가 나타난 사람이 등교나 출근 등에 대한 큰 부담 없이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경과를 관찰하도록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밀집된 근무 환경 등을 적극 개선하고, 환기와 소독을 주기적으로 철저히 시행하며, 온라인·재택 근무가 일상화되도록 유연근무의 마련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