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경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상태바
광주경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 한미영
  • 승인 2020.03.26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텔레그램 등 SNS,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4대 유통망 단속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현판식(사진=광주지방경찰청 제공)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현판식(사진=광주지방경찰청 제공)

[광주=동양뉴스] 한미영 기자 =광주지방경찰청은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보다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26일 광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방청 2부장을 수사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은 수사실행, 수사지도·지원, 국제공조, 디지털포렌식, 피해자보호 부서들로 구성하고, 유관기관·단체들과의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6월 말까지 예정된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을 연말까지 연장해 경찰의 모든 수사 역량을 투입해 집중 단속한다.

단속을 통해 찾아낸 범죄수익은 기소전 몰수보전 제도를 활용해 몰수되도록 하고 국세청에 통보, 범죄 기도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활동도 펼친다.

여성들이 느끼는 고통과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여성안전의 사각지대가 없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아울러 수사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살펴 나갈 것이며 이를 위해 성인지 감수성 교육 등을 통해 경각심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광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사람의 영혼을 파괴할 뿐만 아니라 사회 공동체마저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인 디지털 성범죄 만큼은 완전히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 생산자, 유포자는 물론 가담자와 방조한 자도 끝까지 추적·검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