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16:08 (일)
군산 코로나, 외출자제 무시하고 '병원+서천 왔다갔다'
상태바
군산 코로나, 외출자제 무시하고 '병원+서천 왔다갔다'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2.27 09:4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담구급대가 코로나19 의심환자를 이송, 병원에 도착하고 있다(사진=서울시청 제공)
군산 코로나, 외출자제 무시하고 '병원+서천 왔다갔다' (사진=서울시청 제공)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전북 군산을 방문하던 도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 여성이 외출자제 요청을 무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가 군산시보건소의 선별진료소를 찾은 것은 지난 24일 오후 1시께다.

20일 대구에서 군산의 아들 집으로 온 A씨는 23일부터 기침 등의 증상을 보이자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군산시보건소는 A씨를 조사 대상인 코로나19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바이러스 검사를 의뢰하면서 A씨와 가족들에게 '외출 자제'를 요청했다고 한다.

군산시 관계자는 "대구시민인 데다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외출 자제를 권유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A씨는 곧바로 인근 도시인 충남 서천군 장항읍으로 이동해 병원 진료를 받았다.

장항은 아들의 직장이 있는 곳이다.

다음 날인 25일에는 진료를 받기 위해 군산 시내 한 병원에 갔다.

이에 A씨는 평소 다니던 대구의 내과의원에서 팩스로 처방전을 받아 병원 근처의 약국에서 약을 탔다.

선별진료소의 외출 자제 요청에도 최소 이틀, 최대 사흘 동안 외부 활동을 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쩔거야 2020-02-27 18:41:53
이들을 반드시 처벌해주세요.
지역사회를 작정하고 피해준 이들 그냥 놔두면 안됩니다
반드시 처벌 구속시키세요.

어쩔거야 2020-02-27 18:43:19
처벌 반드시 해야합니다.
이들은 인간도 지역사회 시민도 아닙니다.
지역사회 죽이려고 온자들이지
반드시 처벌해야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