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18:41 (화)
부산 코로나19 신규확진 13명…영도구 확진자 늘어 지역감염 감시 강화
상태바
부산 코로나19 신규확진 13명…영도구 확진자 늘어 지역감염 감시 강화
  • 허지영
  • 승인 2021.02.2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소라 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이 23일 시청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부산시 유튜브 붓싼뉴스 캡처)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23일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3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 수는 3172명으로 늘었다.

시는 "신규 확진자 중 4명은 중구 명천탕 n차 감염자"이라고 밝혔다.

이날 명천탕 이용자 2937번, 2961번 확진자의 지인이나 가족 등 4명이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

이로써 명천탕 관련 확진자는 20명으로 늘었다.

3164번 확진자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영도구 해동병원 간병인이다.

지금까지 17명의 확진자가 나온 이 병원은 현재 4개 병동에 코호트 격리가 진행 중이다.

영도구 식당 종사자인 3145번 확진자 관련 n차 감염자도 3명 추가됐다.

이 확진자가 일하는 영도구 한 식당에서 동료 2명과 동료 가족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다.

3145번 확진자는 3136번 확진자와 함께 여행을 다녀온 뒤 확진됐다.

시는 해당 식당의 이용객 명부 일부가 부정확하게 기재된 정황이 있어 동선을 공개하고 방문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이소라 시 시민방역추진단장은 "이 식당과 해동병원의 감염에 연관 고리가 있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