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12:35 (토)
대전시, 버스정류장 960곳 사물주소판 설치
상태바
대전시, 버스정류장 960곳 사물주소판 설치
  • 권준형
  • 승인 2021.08.2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물주소판 예시. (사진=대전시청 제공)
사물주소판 예시. (사진=대전시청 제공)

[대전=동양뉴스] 권준형 기자 = 대전시는 오는 10월 말까지 버스정류장 960곳에 사물주소판을 설치한다고 23일 밝혔다.

사물주소판은 건물에만 사용하던 '주소' 개념을 사물에 적용해 각종 재난 안전사고 발생 시 위치정보를 정확하게 제공하기 위해 도입됐다.

버스정류장에 설치되는 사물주소판에는 도로명, 사물번호, 사물이름 등이 표시된다.

시는 사물주소판을 설치하면 위급상황 발생 시 소방서와 경찰서 등에 현재 위치를 정확히 알리고 신속한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버스정류장 이외에도 육교숭강기, 둔치주차장, 지진옥외대피장소, 택시승강장 등에 각 시설물 관리자가 추가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사물주소판 설치는 누구나 버스정류장 위치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안전사고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사물주소 부여 대상을 확대해 시민 생활 편의와 안전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