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16:08 (일)
공주 겨울군밤축제 추진위원 불법자행 물의
상태바
공주 겨울군밤축제 추진위원 불법자행 물의
  • 이영석
  • 승인 2024.02.0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이득 위해 부스 3개 배정 받아 즉석 붕어빵 판매…돈벌이에 급급
알밤홍보판매장상호로 부스를 받아 불법으로 즉석 붕어빵을 판매하고 있다.(사진=동양뉴스DB)
알밤홍보판매장 상호로 부스를 받아 불법으로 즉석 붕어빵을 판매하고 있는 모습. (사진=동양뉴스DB)

[공주=동양뉴스] 이영석 기자 = 충남 공주시가 야심차게 추진한 겨울군밤축제가 대성황을 이뤘으나 A모 축제추진위원이 부스를 여러 개 분양받아 불법으로 즉석식품을 판매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공주한옥마을 알밤홍보판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A모씨는 이번 겨울군밤축제장에서 자녀의 명의로 가공식품 관련 부스 2개를 받고 본인의 이름으로 군밤판매부스를 1개 분양받는 꼼수로 도합 3개의 부스를 분양받아 운영을 했다.

A모씨는 가공부스에서 알밤 관련 가공제품을 판매해야 함에도 즉석 식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등 불법을 자행했으나, 시에서 아무런 제재도 하지 않아 다른 부스 가공식품 판매자들로부터 비난을 사고 있다.

이번 행사에 판매부스를 분양받아 운영을 한 시민 B모씨는 “공주 겨울군밤축제 A모 추진위원이 부스를 3개씩이나 분양받은 것은 본인의 이득을 위한 것으로, 이를 위해 축제추진위원으로 들어가 있는 것 아니냐”며 “돈벌이에 급급해 불법으로 즉석식품을 제조해 판매한 것은 잘못된 것이니 패널티를 줘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시민들은 “일회성으로 끝나는 축제여서 부스만 배정받으면 된다는 의식을 갖고 잘못된 방식으로 운영해도 아무런 제재를 하지 않아 이러한 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행사부스에서 불법으로 운영하는 것에 대해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공주시 관계자는 “개인별 사업자가 달라 몰랐다”며 “축제평가회에서 이러한 사항을 확인해 다음 축제에는 패널티를 부여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상호로 군밤 판매장에서 군밤을 판매하고 있는 모습. (사진=동양뉴스DB)
같은 상호로 군밤 판매장에서 군밤을 판매하고 있는 모습. (사진=동양뉴스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