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폭염 피해 특별대책 강화
상태바
광주시, 폭염 피해 특별대책 강화
  • 강채은
  • 승인 2019.08.14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동양뉴스] 강채은 기자=광주시는 폭염에 취약한 노인과 장애인, 야외 현장 작업자를 중심으로 온열질환자 등 폭염피해가 급속히 늘어날 것으로 보고, 특별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14일 시에 따르면, 재난도우미 2500명을 활용해 독거노인세대에 대한 전화안부와 방문간호를 강화했다.

또한, 동네 노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경로당에는 지역자율방재단원들이 방문해 냉방설비를 점검하며 냉방용품을 지급하고, 보건소에서는 건강 취약가구를 위한 방문 건강관리를 하고 있다.

시는 공공기관이 발주한 대형 공사장에 취약시간대 휴식제 이행을 독려하고, 농촌지역 마을 방송과 이장 등을 통해 노인들의 야외 영농활동 자제를 위한 홍보에도 힘쓰고 있다.

한편, 시는 행안부 특별교부세 등 52억 원을 들여 도로 표면의 복사열을 줄이는 쿨페이브먼트 시설 6곳, 물안개 살포시스템인 쿨링포그 시설 9곳, 건물 옥상의 복사열을 감축시키는 쿨루프 사업 57곳, 주요 도로변 고정식 그늘막 174곳 설치 등 폭염 저감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와 함께, 자치구에 맞춤형 야간 무더위쉼터 운영, 경로당 등 무더위쉼터 냉난방비 지원, 살수차 운영 등에 5억600만 원을 지원했다.

특히, 환경·기후 분야 전문가, 기관·단체 등과 올해 추진한 폭염대응을 위한 다양한 인프라 구축사업과 폭염대응사업 현장을 점검해 분석하고 내년도 폭염대응 계획에 반영한다.

정민곤 시 시민안전실장은 “폭염이 장기화되면서 연일 온열질환자가 증가하는 등 폭염피해가 늘고 있어 폭염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 추진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도 폭염영향예보 등 다양한 형태로 제공되고 있는 폭염피해예방 행동 요령에 따라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