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민단체 이창선 부의장 공주검찰청에 고발
상태바
공주시민단체 이창선 부의장 공주검찰청에 고발
  • 이영석
  • 승인 2019.08.26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업무방해, 폭행치상, 공공기물 파손, 업무상배임 등 혐의
공주시민단체들이 대전지방검찰청 공주지청앞에서 공주시의회 일련의 사태에 대해 고발장을 접수하기전 성명서를 발표하고있다.
공주시민단체들이 대전지방검찰청 공주지청 앞에서 공주시의회 일련의 사태에 대해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이영석 기자)

[공주=동양뉴스]이영석 기자=충남공주참여자치시민연대 외 12개 단체들이 26일 오전 대전지방검찰청 공주지청 앞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지난 8일 의회에서 벌어진 이창선 공주시의원의 폭력행위에 대해 "민주주의의 기본원칙을 망각한 폭거이자 공주시민의 명예를 유린했다"며 고발장을 접수했다.

13개 시민단체는 성명서에서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민의의 전당에서 발생한 폭력행위는 대화와 타협이라는 민주주의의 기본원칙을 망각한 폭거이자 공주시민 모두의 명예를 유린한 사태”라며 맹비난하고 즉각적인 의원직 사퇴 등을 촉구했다.

시민단체들은 이 의원에 대해 “추경예산안을 심사하던 지난 8일 회기 중에 자신의 예산안 삭감안이 관철되지 않자 의회 책상 유리를 깬 뒤 유리조각을 먹어버리겠다. ‘배를 그어 버리겠다’는 등의 자해소동을 일으켜 공포 분위기를 조성해 회의를 방해했고, 유리조각을 던져 파편이 튀면서 예결위원장 얼굴에 상처를 내는 사태까지 발생했다”며, “특수업무방해, 폭행치상, 공공기물 파손, 업무상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또 공주시의회는 이창선 의원을 즉각 제명할 것, 자유한국당은 이창선 의원을 즉각 징계할 것, 이창선 의원은 의원직에서 즉각 사퇴할 것 등을 촉구했다.

이 단체들은 자유발언을 통해 “민의를 대변해야 할 의회가 폭력으로 물든 사태와 관련해 수수방관할 수 없어 나섰다”면서 “시민들이 검찰청 앞에 모이는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부시민들은 자유한국당 소속인 이창선 의원의 부적절한 행동을 꼬집으려면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박석순 전 비례대표와 기부행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이상표 의원 문제에 대해서도 형평성 있는 자세를 취해야 하는 것이 시민단체가 바로 가는 것 아니냐고 주문했다.

한편 공주시의회는 부적절한 업무추진비 사용, 회의 중 휴대폰 삼매경, 자해소동에 이르기까지 적절치 못한 행동으로 공주시의원들에 대한 시민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는 가운데 내달 소집될 임시회의에서 윤리위가 열릴 예정으로 있어 처리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