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강소물기업 3개사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유치
상태바
대구시, 강소물기업 3개사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유치
  • 윤용찬
  • 승인 2019.09.04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동양뉴스] 윤용찬 기자=대구시는 작지만 차별화된 물 기술을 보유한 강소기업을 대구에 유치해 '국가물산업클러스터'와 '한국물기술인증원'을 통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시킨다고 4일 밝혔다.

대구시는 이를 위해 윤종구 안센 대표, 이영섭 워터엠시스 대표, 김준영 한결테크닉스 대표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오는 5일 엑스코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에 따라 투자기업은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대구시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기업집적단지 내 제조시설 건립부지 제공과 클러스터 시설(Test-Bed 등) 우선 이용, 첨단기술 연구개발과 해외시장 진출 등 입주 및 기업 활동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한다.

3개 기업은 유망기술을 보유한 강소기업으로 물산업클러스터 2만여㎡ 부지에 총 218억원을 투자해 내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가 하반기 준공,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며, 이에 따른 신규 일자리도 90개 이상 만들어 질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 용인 소재의 ㈜안센은 방수공법 및 방수시트 제조에 우수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국내 대기업 반도체공장 내 방수시트 시공경험을 토대로 베트남 물시장에 진출해 이미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클러스터 내 5232㎡ 부지에 80억원을 투자해 방수시트 신규 제조공장을 건립한다.

㈜워터엠시스는 물기술과 아이티(IT)기술을 접목해 수도미터 원격검침과 스마트 수도계량기 분야 유망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4804㎡ 부지에 44억원을 투자해 현재 대전시에 위치한 본사를 대구로 이전할 계획이다.

영천에 소재한 ㈜한결테크닉스는 지하수용 양수파이프 제조 및 지하수 개발시공 분야의 국내 대표기업으로, 국내 지하수 개발업계 중 '양수파이프 수도용 위생안전기준' 인증을 최초로 획득했다.

이번에 클러스터 내 1만858㎡ 부지에 94억원을 투자, 양수파이프 신규제조공장을 건립한다.

현재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기업집적단지에는 24개 물 기업이 입주해 5개 기업이 준공하고, 6개 기업이 공사 중에 있으며, 나머지 기업도 올해 내 착공해 내년 말까지 모두 준공할 계획이다.

이로써 현재까지 물산업클러스터에는 27개 물 기업을 유치해, 부지 면적 기준으로 약 50%(48만1000㎡ 중 23만8000㎡)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권영진 시장은 "이번에 투자하는 물 기업 3개사는 기업규모는 크지 않으나 차별화된 우수 물 기술을 보유한 성장잠재력이 큰 강소기업"이라며 "국가물산업클러스터와 물기술인증원을 통해 이들 기업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대구시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