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택시 불법행위 신고포상금 제도 시행
상태바
김포시, 택시 불법행위 신고포상금 제도 시행
  • 우연주
  • 승인 2019.09.12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경기 김포시가 택시 승차거부, 미터기 미사용 등 7가지 대표적 택시 불법행위에 대해 오는 16일부터 신고포상금 제도를 시행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신고 대상은 ▲택시 승차거부 ▲택시 미터기 미사용 ▲법인택시의 명의이용금지 위반 ▲개인택시 불법대리운전 ▲개인택시 불법 양도·양수 ▲자가용자동차 불법 유상운송 ▲대여자동차(렌터카) 유사택시 영업행위다.

신고자는 직접 목격한 위반행위에 대해 '김포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등 위반행위 신고 포상금 지급 조례'의 신고서를 작성해 증거자료(동영상, 녹취, 사진 등)와 함께 제출하고 김포시로부터 최종 행정처분이 확정되면 포상금(5만원~20만원)이 지급된다.

김광식 교통개선과장은 “신고포상금 제도는 택시 불법행위에 대해 경각심을 갖게 해 시민의 택시이용 편의를 제고하는 한편, 미터기 미사용 등 택시 불법행위를 근절해 실차율 상승에 따른 택시 증차를 꾀하는데 목적이 있다.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신고포상금 제도의 홍보를 위해 이달 중 신고포상금 제도를 안내하는 스티커를 제작·배포해 관내 택시 전 차량에 부착토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