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돼지열병’ 긴급대책회의 방역 강화
상태바
고양시 ‘돼지열병’ 긴급대책회의 방역 강화
  • 우연주
  • 승인 2019.09.18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고양시 제공)
(사진=고양시 제공)

[고양=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경기 고양시는 인접지역인 파주에 이어 연천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로 확진됨에 따라 18일 오전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돼지열병의 전국적 확산을 막기 위한 24시간 방역시스템 강화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재준 시장은 이날 대책회의에서 “고양시는 관내 22곳 양돈농가 7868두에 대한 방역대책은 물론 전국적으로 돼지열병이 확산되는 것을 막는 보루 역할을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이를 위해 파주·연천·양주 등과 연결되는 주요 도로는 물론, 킨텍스 등 외부 방문객이 찾는 주요 시설 등에 방역 초소 등 방역 체제를 갖출 것”을 지시했다.

이와 함께 이 시장은 “가을 행사가 많은 시점에 돼지열병이 발병함에 따라 행사를 종류별·성격별로 세부 분석해 상황 변화에 맞춰 적극 대처하고, 전국단위 대형행사는 최대한 자제하며 축산농업인의 행사 참여 금지를 적극 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향후 양돈 전 농가 소독 강화를 위해 거점소독시설 1개소 및 통제초소 1개소를 추가 설치토록하고 소독약 및 생석회 도포에도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시 방역 관계자는 “양돈농가에서는 전국이동제한 조치가 해제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외출자제, 행사 참석 금지 및 농장내부 소독을 철저히 실시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시민들도 양돈농가 출입을 금지해 돼지열병 전파 방지에 적극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