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세계 최고’ 바이오식품 업체 외자 유치
상태바
충남도 ‘세계 최고’ 바이오식품 업체 외자 유치
  • 최진섭
  • 승인 2019.11.11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자유치 출장’ 양승조 지사, 네덜란드 프로틱스와 투자협약 성과
양승조 충남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충남=동양뉴스] 최진섭 기자=외자유치를 위해 네덜란드를 방문 중인 양승조 충남지사가 11일(현지시각) 첫 성과를 전해왔다.

양 지사는 이날 네덜란드 베르헌 옵 좀에 위치한 프로틱스 본사에서 키스 아츠 프로틱스 CEO, 김승렬 두비원 회장, 김동일 보령시장 등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한 협약에 따르면, 프로틱스사는 앞으로 5년 동안 1500만 달러를 투자해 보령 웅천일반산업단지에 그린바이오식품 및 사료 첨가제 생산 공장을 신축한다.

도는 협약체결 이후 프로틱스의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앞으로 5년 동안 ▲매출액 577억원 ▲수출효과 187억원 ▲수입 대체효과 375억원 ▲생산유발효과 657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291억원 등의 경제적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프로틱스사의 투자 결정을 환영하며, 투자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틱스사의 첫 해외 투자인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프로틱스사를 비롯한 바이오식품 업체의 더 많은 투자가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이를 바탕으로 충남이 친환경 바이오산업의 선두주자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09년 설립한 프로틱스는 바이오식품 및 사료 첨가제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알려져 있으며, 지난 6월 공장 준공식에는 네덜란드 국왕이 참석해 미래 발전 가능성을 보여주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